소라게 집 바꿔주기

한달 전 쯤? 아들 녀석이 방과후 학교에서 소라게 한마리를 가지고 왔습니다. 조그만 플라스틱 케이스와 젤리처럼 생긴 먹이 하나와 같이요. 사실 며칠 지나지 않아 죽거나 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한달이 지났는데도 잘 지내고, 밤이 되면 부스럭부스럭 조그만 케이스를 탈출하고자 노력하더군요. ㅠㅠ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소라게의 수명이 엄청 길더라고요. 자연에서 사는 녀석들은 몇십년을 산다고도 하고… 암튼 이대로는 안되겠다 싶어 인터넷을 검색해보고, 다이소에서 적당한 집 (큰 플라스틱 케이스)을 사오고, 코코칩이라 불리는 바닥재, 먹이용 젤리를 주문했습니다.

두텁게 코코칩을 깔아주고, 소라게를 새로운 집에 옮겨주고 젤리를 하나 까서 같이 놓아주었습니다.

원래 소라게의 습성이 어두운 밤에 주로 움직이고, 저런 코코칩 같은 바닥재를 깔아주면 파고 들어가서 산다고 하네요. 지금도 계속 바닥으로 파고들고, 가끔씩 먹이 있는 쪽으로 움직여 젤리를 파먹고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집을 맘에 들어 하는 것 같습니다.

바닥재는 3주 정도에 한번씩 갈아주고, 그 동안은 너무 건조해지지 않도록 스프레이로 물을 조금씩 뿌려주면 되고, 젤리도 갈아주면 된다고 합니다. 혼자는 외로워할테니 한마리 더 넣어줘도 좋을듯 한데… 저 녀석이 암컷인지 숫컷인지 알 방법이 없네요.??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